소개
나사렛교회 소개
신앙공동선언
로고
한국나사렛교회의 역사
한국나사렛교회의 역사
나사렛교회역사와 창시자들
나사렛교회의 현황과 특색
국제나사렛교회의 역사
역사적 기독교와 웨슬리주의 성결의 유업
성결그룹연합
추가 가입
세계화 교회로 지향
교리장정
역사
교회헌법
총회운영규정
오시는 길
총회본부
총회조직
총회감독
총회임원
행정접수
선교국
인사말
임원진
공지사항
소식
선교현장보고
교육국
인사말
임원진
교육국정책
공지사항
소식
정보출판국
인사말
임원진
공지사항
소식
방송국
신문사
출판사
특수목회
NMI 국제선교회

인사말 임원진 각부소개 역사 연도별주제 공지사항
소식 기타소식 주요사역 사업비 계좌번호
- 사업비 계좌번호 : 355-0002-4203-83 (예금주:나사렛국제선교회)
- 문의 : 재무 한은옥 권사 010-2681-0421
- 송금 후 문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총회사무국

인사말 임원진 정책
공지사항 소식 목회자청빙/사역
유지재단
서식자료실
총회상임기관 / 산하기관

상임위원회 나사렛청년연합회
여목자회 전국장로회 북한선교위원회
커뮤니티

은퇴목회자, 목회자, 신학생, 평신도의
자유로운 소통의 장소입니다.
NEWS
국내소식
국제소식
행사동영상
지방회
서울지방회
경동지방회
경기남지방회
호서지방회
남부지방회
천안지방회
개교회 홈페이지
교회검색

총회감독


 

대한기독교 나사렛성결회 총회감독 

김영수 목사 (영일교회)
교 회 :  서울시 영등포구 도림1동 137-27
TEL : 02)831-8651

 

기독교연합신문 4월 8일자 부활절연합예배 기사

nazoffice 작성일 18-04-10 14:03 387회 0건

본문

64b87f1da8f2016737a3e123678d5abc_1523907
64b87f1da8f2016737a3e123678d5abc_1523907
64b87f1da8f2016737a3e123678d5abc_1523907

 


70개 교단 ‘한마음’, 온 성도와 함께한 부활의 감격

■ 2018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 이모저모[1432호] 2018년 04월 03일 (화) l 이인창·한현구·김수연 기자

지난 1일 부활주일. 3년 만에 다시 연세대 노천극장에서 열리는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를 앞두고 2시간 전부터 각지에서 성도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연세대 정문을 지나면 이내 깔끔한 정장차림으로 예배장소를 안내하는 자원봉사자들이 성도들을 맞이한다.

 

각 교회에서 온 교인들은 노천극장까지 제법 걸어가야 하는 거리임에도 모처럼 나온 나들이마냥 즐거운 표정들이다. 교회 버스가 없던 시절에 예배당 가는 풍경이 이와 같았을 것이다. 

 

부활절연합예배는 오후 3시로 예정돼 있었지만, 시작 30분 전부터 정원 1만3천석을 훌쩍 넘어 계단과 입구까지 가득 채웠다. 안전상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는 교인들이 많아 안타까웠지만, 준비위 추산 2만명이 예배를 함께했다. 

2천명 규모의 연합성가대는 실수 없는 찬양을 위해 진지하게 연습하고 또 연습했다. 올해 부활절연합예배는 전체 진행과 참여도 면에서 다른 해보다 더 원숙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3년 만에 다시 광장으로
1947년 첫 예배 이후 부활절연합예배는 한국교회 대표적 연합사업으로 역할을 해왔다. 분열도 있었지만 부활절연합예배는 진보와 보수가 한자리에 모여 부활의 은혜와 감격을 같이하는 기쁨의 자리였다. 

 

특히 2006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를 공동개최하면서 그 상징성은 컸다. 안타깝게도 2012년 한기총 분열 등 혼란으로 인해 연합기관 중심의 부활절연합예배는 어렵게 됐다. 

 

하지만 주요 교단들은 ‘교단 연합’ 방식으로 부활절연합예배를 이어갔다. 분열을 거듭하는 연합기관의 한계를 넘어 교단들이 실질적인 예배를 준비하는 주체로 나선 것이다. 

 

‘교단 연합’ 부활절연합예배는 2014년과 2015년 연세대 노천극장에 드려졌지만, 2016년에는 광림교회, 2017년에는 명성교회에서 개최됐다. 예배의 규모보다 의미에 초점을 두고 부활절을 기념하기 위한 취지에서 실내 예배가 기획된 것.

 

그런데 부활절연합예배가 3년 만에 광장으로 나와 드려졌다. 2018 한국교회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는 다시 성도들이 광장에 모여 부활의 은혜를 교회 안팎에 전하는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특히 연세대학교는 130여년 전 조선 땅을 찾았던 알렌과 언더우드 선교사가 설립한 학교라는 점에서 상징성과 역사성을 지닌 공간이다. 

 

준비위원장 김진호 목사는 “선교역사를 간직한 장소에서 한국교회 70개 교단이 부활절예배를 드리면서 연합의 정신을 다시 생각하는 기회가 됐다”면서 “많은 교회와 성도들이 참여해 한국교회가 하나 될 수 있다는 저력을 보여주었다”고 전했다. 

 

‘연합’의 가능성 확인했다
한국교회의 분열과 침체가 가속화되는 분위기 속에 이번 부활절연합예배는 연합의 가능성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시간이 됐다. 주요 연합기관 수장들이 이날 예배를 위해 축하의 메시지를 보내왔다. 

 

예배에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엄기호 대표회장이 직접 참석하기도 했다.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에는 진보와 보수를 떠나 한국교회 주요 70개 교단이 동참했다. 각 교단들이 연합기관에 소속돼 있기 때문에 연합과 일치를 위한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한 계기가 됐을 것으로 기대된다. 

 

에바다월드비전교회 김안나 목사는 “성도 한명이라도 더 와서 예배의 자리를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교단과 교회가 연합해 드리는 예배를 통해 십자가로 하나 됨을 이루는 예수 그리스도의 뜻을 되새겼다”고 의미를 전했다. 

예배를 드리는 곳곳에서 섬기는 봉사자들도 연합의 정신을 잘 보여주었다. 자원봉사자 100명, 안내위원 100명, 연합찬양대 2천명 등을 비롯해 교단별 봉사자들이 예배 참석자들을 밝은 모습으로 섬겼다. 

 

성가대로 참여한 권선미 집사(여의도순복음교회)는 “여러 교회의 성가대원들과 함께 찬양할 때 부활의 의미가 더 살아나고 하나님께서 더 기뻐 받으시는 예배가 될 것이란 믿음으로 임했다”고 전했다. 

 

부활절연합예배 신앙전수의 현장
특히 올해 부활절예배는 전 세대가 참여하는 예배 현장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컸다. 교회 안에서 여러 세대가 함께 이동하고, 가족 단위로 참석하는 모습이 상당히 많았다. 성도들은 세대를 뛰어넘어 감격하고 감사했다. 또 신앙의 모범을 자녀세대에게 보여줄 기회로 여기고 이번 부활절연합예배에 참여했다. 

 

7살 자녀와 온 김혜란 집사(새에덴교회)는 “부활절은 하나님을 믿는 자녀라면 누구나 감사하고 기뻐하는 날이라는 것을 아이에게 직접 보여주고 싶었다. 오늘의 기억이 아이의 평생 신앙교육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김미영 집사(찾는이교회) 역시 두 아이의 손을 잡고 참석했다. 김 집사는 “매년 연합예배를 드리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는 처음 참석했다”며 “교회들이 하나되어 웅장하고 은혜로운 예배를 드린다는 것이 이렇게 아름답고 기쁜 일이라는 것을 우리 아이들에게 가르쳐줄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손자를 업고 참석한 이영미 권사(부천 성만교회)는 “부활의 기쁜 마음을 우리 아기와 함께하고 싶어서 참석했다. 아기들이 설교를 이해하지 못할지라도 부활의 기쁨만은 한껏 누리고 가는 것 같아 마음이 좋다”고 나눴다. 

 

올해 부활절연합예배의 또 다른 은혜는 날씨였다. 비 예보도 있었지만, 구름과 햇빛이 조화를 이룬 더할 나위 없는 날씨 속에 예배 참석자들은 부활의 은혜를 다시 한 번 깊이 생각할 수 있었다. 

b30fae6694589b83c21860e1874cf5ed_1523336
 

이인창·한현구·김수연 기자  tackle21@igoodnews.net

 

 

한국교회의 회개와 성숙 / 부활의 증인됨을 위하여

 

 

살아계신 하나님 아버지! 이 땅에 복음의 빛을 주셔서 한국교회가 세워지게 하시고, 여기까지 부흥하게 하여 주신 것을 감사드립니다. 이 땅에 교회가 세워진지 한 세기가 지나면서 우리 한국교회가 수많은 선교사를 파송하고, 교회마다 부흥의 역사를 경험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 더 이상 성장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복음을 싫어하고, 하나님이 없다고 하는 자들은 교회를 업신여기며, 복음을 조롱합니다. 정교한 논리로 복음과 교회를 비난하기도 합니다. 우리 한국교회가 하나님 앞에, 보다 거룩하고 정결해짐으로서 이러한 공격들을 이겨낼 수 있도록 능력을 주시옵소서.

 

은혜로우신 하나님! 우리 한국 교회의 지도자들과 성도들에게 은혜를 베푸셔서, 더욱 성결의 능력을 갖게 하시며, 보다 지혜롭고 명철함으로 이 세상을 분별하여 주님이 원하시는 길을 가게 하옵소서. 교회마다 복음으로 돌아가서 다시 순종하고 헌신하게 하옵시며, 그로 인하여 새로운 부흥의 역사를 경험하게 하시옵소서. 또한 우리 한국 교회에 다음세대들을 보내 주시며, 신실한 믿음의 사람들을 더 많이 길러낼 수 있게 하여 주시옵소서.

 

사랑의 하나님! 우리 한국 교회가 외국에서 들어온 노동자들과 북한에서 온 새터민들을 가슴으로 품게 하옵시며, 이들에게 새로운 소망과 능력을 주셔서 믿음의 사람들로 살 수 있게 하옵소서. 또한 우리 한국 교회가 민족 복음화와 세계선교의 사명을 감당하게 하시며, 이 일에 헌신하는 선교사들과 이들을 지원하는 교회마다 복에 복을 더하여 주시옵소서.

 

특별히 주의 복음이 이 나라 모든 영역에서 빛을 발하며, 변화의 능력으로 역사하게 하옵소서. 우리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 대한기독교 나사렛성결회 감독 김영수 목사 -

 

 

* 한국교회 부활절연합예배에서 특별기도한 내용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지방회
경동지방회
경기남지방회
천안지방회
남부지방회
호서지방회
개교회 홈페이지
교회 검색
º
º
● 총회사업비 계좌
농 협 100092-51-032-361 나사렛성결회
국 민 808-01-0218-140 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
문의전화 : 02)2643-8591

● 국제선교회(NMI)
농 협 355-0002-4203-83 국제선교회
문의전화 HP)010-2111-7384 권미애 집사

● 교육국
농 협 100092-55-000181 나사렛성결회 주일학교부
문의전화 HP) 010-6348-2552 박기영 목사

● 정보출판국
신문사(농협) 100092-51-041271 나사렛성결회신문사
문의전화 02)2644-8907 / 010-9739-9090 편집국장
방송국(농협) 351-0252-6414-83 재대한기독교 방송국
문의전화 02)2644-3937 / 010-3375-2283 방송국장

● 북한선교위원회
우 체 국 013441-02-050241 나사렛북한선교
농 협 100092-51-034837 대한기독교나사렛

● 청년연합회(NYI)
농협 351-0474-8628-93 나사렛국제청년회

● 선교국
농협 355-0012-7892-33
재)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선교국

● 도서출판 나사렛
국민 433401-01-299671 재)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
연락처 : 02-2643-6488 도서출판나사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