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개
나사렛교회 소개
신앙공동선언
로고
한국나사렛교회의 역사
한국나사렛교회의 역사
나사렛교회역사와 창시자들
나사렛교회의 현황과 특색
국제나사렛교회의 역사
역사적 기독교와 웨슬리주의 성결의 유업
성결그룹연합
추가 가입
세계화 교회로 지향
교리장정
역사
교회헌법
총회운영규정
오시는 길
총회본부
총회조직
총회감독
총회임원
행정접수
선교국
인사말
임원진
공지사항
소식
선교현장보고
교육국
인사말
임원진
교육국정책
공지사항
소식
정보
출판국
인사말
임원진
공지사항
소식
방송국
신문사
출판사
특수목회
평신도
사역국
인사말
임원진
공지사항
소식
NMI 국제선교회

인사말 임원진 각부소개 역사 연도별주제 공지사항
소식 기타소식 주요사역 사업비 계좌번호
- 사업비 계좌번호 : 355-0002-4203-83 (예금주:나사렛국제선교회)
- 문의 : 재무 한은옥 권사 010-2681-0421
- 송금 후 문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총회사무국

인사말 임원진 정책
공지사항 소식 목회자청빙/사역
유지재단
서식자료실
총회상임기관 / 산하기관

상임위원회 나사렛청년연합회
여목자회 전국장로회 북한선교위원회
커뮤니티

은퇴목회자, 목회자, 신학생, 평신도의
자유로운 소통의 장소입니다.
NEWS
국내소식
국제소식
행사동영상
지방회
서울지방회
경동지방회
경기남지방회
호서지방회
남부지방회
천안지방회
개교회 홈페이지
교회검색

총회감독







기독교한국신문 5월 7일자 기사 " 나사렛 감독 이취임예배 낮은 자들의 축제"

nazoffice 작성일 19-05-08 09:50 430회 0건

본문

7b8026d59700ec0116ba1ced6f21cb79_1557307 

나사렛 감독 이취임예배 낮은 자들의 축제
 
newsdaybox_top.gif2019년 05월 07일 (화) 10:01:26유달상 기자 

지난 5일 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 통합총회 제7대 감독 신민규 목사 취임감사예배가 상암동교회에서 교단의 전직 감독과 목회자, 그리고 교인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있었다. 이날 예배는 교단의 유명한 감독을 위한 자리가 아니었다. 이름도 빛도 없이 지방회를 섬기며, 시골 교회를 섬기는 목회자들의 자리였다. 이날 예배 순서를 지방회 중심으로 짜인 것만 보아도 쉽게 알 수 있다.

이임하는 제6대 통합총회 감독 김영수 목사와 취임하는 제7대 감독 신민규 목사, 사회를 맡은 총회총무 이창환 목사를 제외하고, 기도를 비롯한 설교, 축도 등 모든 순서는 지방회를 섬기는 목회자들이 담당했다. 축사와 격려사까지도 지방교회 목회자가 맡았다. 누가 보아도 깔끔하고, 참 아름다운 순서였다. 이 순서는 취임식에서 신민규 감독이 밝힌 지방분권시대를 예고하는 것과도 같았다.

신 감독은 “지방회가 교단의 발전을 크게 공헌했다”는 점을 부각하고, “교단 발전의 중심에 지방회가 있는 만큼, 지방회 중심으로 모든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중앙집권에서 지방분권시대를 열겠다는 새로운 정책을 제시했다. 그것은 개교회 및 지방회 사정을 지방회가 잘 아는 만큼, 지방회의 사업을 지방회가 맡아서 진행하는 것이 교단발전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날 이취임예배의 순서를 지방회장과 개교회 목회자들에게 맡긴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이날 축도를 맡은 경기남지방회 만호교회 서정창 목사가 장애인이었다는 점도 눈길을 끌었다. 낮은 자를 높이 세우는 교단의 모습을 유감없이 보여준 예배순서였다는데 누구도 부인하지 않는다. 이 자리에는 마포구청장도, 유명정치인도 참석했지만, 신감독이 소개하는 것으로 끝마쳤다. 여기에다 교단을 이끌어 온 전직 감독들도 참석했지만, 순서에서는 제외되었다.

교단의 지도자들은 순서를 주지 않은 것에 대해서 서운한 마음도 가질 수 있지만, 모두가 기쁜 마음으로 신 감독의 취임을 축하해 주었다. 그렇다고 교단의 원로와 전직 감독을 예우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다. 신 감독은 교단의 어른이며, 지도자인 전직 감독과 원로 목사들을 강단에 자리하게 하여 충분한 예우를 했다는 평가이다. 이날 취재하기 위해 상암동교회를 찾은 기자들도, 이름도 빛도 없이 지방에서 하나님나라운동을 벌이는 목회자 중심의 순서에 놀라며, “오늘 이취임예배의 순서는 한마디로 깔끔했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분명한 것은 지금까지 한국교회의 모든 행사와 예배에서의 유명 목회자들을 중심으로 짜인 순서와는 너무나 대조적이었다. 사실 한국교회 행사의 모든 순서는 돈의 액수에 의하여 결정되거나, 유명세로 순서를 담당했다. 순서에 들어가지 않으면, 참석도 하지 않았다. 인원동원을 위해서 대형교회 중심의 순서를 짜 왔던 지금까지 한국교회의 관행을 한 번에 불식시켜버리는 자리였다. 동교단의 이취임감사예배를 드리는 것을 보면서, 참석자들은 잠시나마 한국교회의 소망을 가져 볼 수 있었다.

무엇보다도 작은 자들을 섬기려는 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 교단 목회자들과 신 감독의 마음을 그대로 드러낸 이취임예배였다고 할 수 있다. 이날 이취임예배는 동교단 목회자의 순수성도 그대로 드러냈다. 동 교단의 이취임예배와 같이 한국교회의 모든 행사와 예배가 이름도 빛도 없이 하나님나라운동을 벌이는 목회자들을 위한 행사, 작은 자들을 높이는 예배를 통해 이들의 축제를 기대해 본다.

예수님은 높아지려면 스스로 낮아지라고 교훈하셨다. 동교단의 이날 이취임예배는 예수님의 교훈을 실천하는 행사였다는 점에 대해서 누구도 의심치 않는다. 특히 장애인 목사의 축도는 신 감독의 취임을 축하하기 위해 참석한 400여명의 목회자와 교인들에게 감동을 주었으며, 장애인 목사를 축도 순서자로 세운 자체가 축도였다고 할 수 있다. 한국교회에서 처음 있는 낮은 자들의 순서였으며, 낮은 자들의 축제였다는 것에 주저하지 않는다.  

 
ⓒ 기독교한국신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지방회
경동지방회
경기남지방회
천안지방회
남부지방회
호서지방회
개교회 홈페이지
교회 검색
º
º
● 총회사업비 계좌
농 협 355-0061-8210-83 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
문의전화 : 02)2643-8591

● 국제선교회(NMI)
농 협 355-0002-4203-83 국제선교회
문의전화 HP)010-2111-7384 권미애 집사

● 교육국
농 협 100092-55-000181 나사렛성결회 주일학교부

● 정보출판국
신문사(농협) 100092-51-041271 나사렛성결회신문사
문의전화 02)2644-8907 / 010-9739-9090 편집국장
방송국(농협) 351-0252-6414-83 재대한기독교 방송국
문의전화 02)2644-3937 / 010-3375-2283 방송국장

● 북한선교위원회
우 체 국 013441-02-050241 나사렛북한선교
농 협 100092-51-034837 대한기독교나사렛

● 청년연합회(NYI)
농협 351-0474-8628-93 나사렛국제청년회

● 선교국
농협 355-0012-7892-33
재)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선교국

● 도서출판 나사렛
국민 433401-01-299671 재)대한기독교나사렛성결회
연락처 : 02-2643-6488 도서출판나사렛